IT비즈뉴스 - ‘탄소중립’ 위한 신재생에너지에 쏠리는 관심…“태양광, 신흥 강자로 부상” > 공지사항

본문 바로가기
회원관리

공지사항

IT비즈뉴스 - ‘탄소중립’ 위한 신재생에너지에 쏠리는 관심…“태양광, 신흥 강자로 부상”
Date.21-06-21

본문

[IT비즈뉴스 최태우 기자] 탄소중립(넷제로)을 목표로 주요 국가에서 정책을 강화하고 그린에너지로의 전환이 각 산업군에서 본격화하는 가운데 태양광이 신흥 에너지로 부상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21일 삼정KPMG가 발간한 관련 보고서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지난해 전체 에너지 수요가 전년비 5.3% 감소한 가운데 유일하게 재생에너지 수요만 0.9% 증가했고, 이 중 태양광이 가장 빠른 성장세를 보였다.

국제에너지기구(IEA)는 2019년부터 2040년까지 석탄 발전량은 864TWh 감소하는 반면 태양광은 4,813Twh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고 2040년까지 발전량이 가장 많이 증가할 에너지원으로 태양광을 꼽았다.

보고서는 태양광 논의는 예전부터 지속돼 왔으나 현실성이 ‘가격’과 ‘정책’이라는 양쪽 축에서 모두 구체화되면서 주목을 받고 있다고 봤다.

국가별 태양광 시장동향을 살펴보면, 선두주자인 중국은 전세계 태양광 설비용량의 33%를 차지하고 있다. 중국 태양광 시장은 코로나19로 2020년 위축될 것으로 예상됐으나 거대 내수시장과 강력한 정부 정책으로 성장세를 이어갔다.

미국은 가정용 태양광 증가와 신재생공급의무화제도(RPS) 비율이 커지면서 코로나19 타격에서 벗어나고 있는 추세를 보였다.

지난해 1월부터 신규 건설주택에 태양광 설치를 의무화한 캘리포니아주를 중심으로 가정용 태양광이 증가하고 있고, 특히 네바다주가 최근 RPS를 2050년까지 100%로 상향 조정한다고 선언하면서 전력의 절반 이상을 재생에너지로 충당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주가 13개로 늘었다.

일본 태양광 시장은 보조금을 통한 확산을 넘어 자율경쟁으로 돌입했다. 독일을 포함한 유럽과 기타지역들도 탄소국경세 도입으로 태양광 육성에 집중하고 있다.

이외 태양광 주도 재생에너지 정책이 활발한 국가로 스페인, 인도, 베트남, 호주, 이스라엘이 꼽혔다. 이들 국가의 태양광 정책은 장기적으로 방향성이 명확하고 체계적인 것이 특징이다.

★해당 뉴스 링크는 아래 주소로 가시면 더욱 자세히 보실수 있습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